• 최종편집 2020-05-30(토)
 

158976126105957.jpg

사진 =경상남도 제공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지난 15일, 함안군 법수면에 소재한 ‘질날늪’을 올해부터 2023년까지 도 대표 우수습지로 지정하였다고 밝혔다.

 
질날늪은 17만㎡의 면적에 남북으로 길게 뻗은 장축형태의 질날천 배후습지이다. 겨울철 수많은 철새들이 찾아오는 주요 월동지로서 총 386종의 다양한 야생 동식물이 서식하여 생물다양성이 풍부하고 자연생태적 가치가 높다.
 
수달(ⅰ급), 삵(ⅱ급), 큰기러기(ⅱ급), 가시연꽃(ⅱ급), 구렁이(ⅱ급), 붉은배새매(ⅱ급) 등 멸종위기야생생물 6종과 붉은배새매(제323-2호), 황조롱이(제323-8호) 등 천연기념물 2종이 서식하고 있다.
 
경남도는 「습지보전법」상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았으나, 생태적으로 가치가 우수한 습지를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군의 신청을 받아 도 습지보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도 대표 우수습지’로 지정하고 있다.
 
제3차 경상남도 습지보전실천계획(2019~2023년)에 따라 지난해 합천군 정양늪을 처음으로 우수습지로 지정했고, 올해 추가로 질날늪‘을 지정하였다. 2023년까지 10개 내외의 우수습지를 지정할 계획이다.
 
한편, 함안군은 사유지인 질날늪을 매입하여 일부 훼손된 농경지에 가시연꽃단지(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를 조성하는 등 생태습지로 복원․관리할 계획이다.
 
왕충식 경남도 환경정책과장은 “도 대표 우수습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생물다양성과 습지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향후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희망하는 지자체, 지역주민과 공동으로 협력하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98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도 대표 우수습지’로 함안 질날늪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