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8(목)
 
2020년 전라북도 관광기념품 100선 추가제품 공모전 시상식이 20일 오후 2시 전북예술회관(1층)에서 개최되었다.

 이날 시상식은 전염병 확산 방지 및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수상자만으로 참석자를 최소화하여 진행되었으며, 심사위원을 대표하여 전라북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회 나인권 도의원이 참석하여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번 공모전은 3. 13일부터 4. 24일까지 공고를 통해 69건의 제품이 접수되었고, 1차 전문가 심사와 2차 현장실사를 거쳐 상품성, 품질수준, 대중성, 제조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최종 11개 제품을 선정했다.
 ※ 선정결과 : 11개 제품(민공예품 5, 가공식품 4, 공산품 2)

 올해는 작년 29건에 비해 두 배가 넘는 69건의 제품이 접수되었으며, 기존에 포함되지 않았던 진안군, 장수군의 제품도 선정되어 각 시군의 제품 다양하게 선보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번에 선정된 제품은 전라북도 인증마크 부여, 생산장려금 지원, 관광기념품 100선 판매관 입점 및 온・오프라인 홍보를 통한 마케팅을 지원받게 되며, 5월 21일부터 6월 말까지 한옥마을 내에 위치한 “전라북도 관광기념품 100선 판매관”에서 도민과 관광객에게 소개된다.
    ※ 전라북도 관광기념품 100선 판매관(백선관) 위치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은행로 96-1(한옥마을 남천교 인근)

 관광기념품은 관광객에게 여행의 또다른 추억을 남기면서 방문지의 기억을 연장시켜 주는 홍보 매개체로의 역할을 한다.

 이에 따라, 전라북도는 지역의 문화적 특성과 스토리가 담겨 있는 우수한 관광기념품을 선정하여 전용판매관(백선관)과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곽승기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시상식에 참석하여 인증서를 수여하고, 전라북도 관광기념품으로 선정된 것에 자부심을 가지고 상품 유지관리 개발에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하며, “도에서는 우수한 기념품이 지속적으로 발굴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판매망을 늘려 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41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의 특성과 스토리를 담은 관광기념품 11개 제품 공모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