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0(월)
 

d59a28f5-82ab-4ab3-8990-d189cec30ab8.jpg

 

 

 

 서귀포시(시장 김태엽)에서는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원활하지 못한 이 시기에 숲을 찾는 유아·어린이 동반가족을 위해 찾아가는 산림복지서비스의 일환으로 비대면 프로그램‘스스로 즐기는 유아숲’을 사려니숲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스스로 즐기는 유아숲’프로그램은 가족단위로 숲을 느끼고 즐길 수 있도록 유아·어린이 동반가족이 함께 활동하는 프로그램과 따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모두 준비하여 가족 모두 숲속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스스로 즐기는 유아숲’은 손으로 넘기지 않고 보는 그림책 ‘배고픈 애벌레’를 만나고, 부모 손을 잡고 애벌레처럼 걸어보는‘슬랙라인 위 걸어보기’, 보호색으로 숨어있는‘애벌레 모형 찾기’, 곤충경을 사용하여‘곤충의 눈으로 숲속 바라보기’로 구성되어 있다.


 곤충경은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아이들에게 제공되는데 아이들이 곤충경에 색칠을 하는 동안 어른들은 ‘손 코팅지 기념품 만들기’체험을 한다. 색칠과 기념품 만들기가 끝난 후 어른과 아이 모두 잠시 쉬며 힐링 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도 마련했다.


 특히, 참여자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소독을 해야 하며 방문기록을 남겨야 한다. 체험자간 거리는 2m를 유지하여야 하고 사용된 물건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운영자가 소독을 한다.


 오는 7월 29일, 30일, 31일. 3일 동안 사려니숲 미로숲길에서 산림교육 전문가인 유아숲지도사, 숲해설사가 운영하며 오전10시 시작, 오후2시 마무리 한다. 선착순으로 참여 가능하며, 참여자 간 거리두기(2m)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에는 체험이 제한될 수 있고 우천 시에는 운영하지 않는다.(이용안내☏ 064-760-3067)


 서귀포시 관계자는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야외로 나가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공기가 맑은 야외 숲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 야외에서도 방심은 금물이다. 찾아가는 산림복지서비스 운영의 날을 통해 코로나19예방수칙 강화 홍보와 유아·어린이 동반가족이 숲이 주는 혜택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56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귀포 사려니숲에서 ‘스스로 즐기는 유아숲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