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4(목)
 

 

 

에어서울(대표 조규영) 21일부터 국제선 전 노선에서 기내 VOD(Video On Demand)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지난 10월부터 LCC 중에서는 최초로 기내 모니터를 통해 영화 등의 상영물을 시청할 수 있는 하늘 위 영화관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이제까지는 동남아 일부 노선에서 지정된 영화만을 시청할 수 있었으나, 오는 2 1일부터는 상영 영화가 추가되고 인기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등 시청할 수 있는 콘텐츠가 대폭 확대되어, 개인 취향에 맞게 보고 싶은 프로그램을 선정할 수 있다.

 

기내 VOD 서비스는 일본, 중국, 동남아, 괌 등 에어서울의 국제선 전 노선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에어서울은 이제까지 LCC다운 최저 운임을 유지하면서도, 넓은 좌석, 영화 상영 서비스, 무료 게임기 대여 등 기내 차별화 서비스를 추구해왔다.”, “지난 10월 기내 영화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승객들이 만족도가 무척 높아, 본격적으로 VOD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LCC 중 가장 넓은 좌석을 보유하고 있는 에어서울은 중국, 베트남 등에 신규 취항하면서 기내 VOD 서비스, 기내식 메뉴 다양화 등 중거리 노선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전체댓글 0

  • 182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에어서울, 기내 무료 VOD 서비스 본격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